유부녀와의 정사 - 1부

유부녀와의 정사 - 1부

porn | 댓글 0
작성일

실화..유부녀와의 정사1 


이글은 실화다..


이제 30대초반의 나이에 접어들어간다...


그러니깐..27살때의 일이다..


챗팅을 하며 지내오다가 유부녀와의 정사가 그리워져서 빈둥되고 있을때였다.


우연히 챗을 하다가 32살짜리 유부녀를 알게됐다...


첨부터 노골적인 대화가 이어졌다...


자기는 혼자이구 남편이 섹스를 잘못해서 불만이 있다는거다..


그래서 농담반 진담반으로 내일 만나자고했다...


나올때 꼭 망사팬티를 입고 진한 섹스를 즐기자구말이다..


그런데 내 전화번호만 알려달라구 하고 자기전번은 알려주지 않았다//


이윽고 다음날 대구역 근처에서 만나자고 했는데 시간이 되어도 연락은 오지않았다..지나가는 아줌마들은 다 별볼일 없는 아줌마들뿐,,,속았구나!!!


이런생각을 가지고 있는데 연락이왔다..


"지금 대구역 편의점 앞에 있어요"


난 너무 흥분이 되었다...과연 어떻게 생겼을까?


보는순간 너무 귀엽게 생긴 그녀를보고 난 너무 기뻤다....


사실 그녀를 만나기위해 난 유부남이라고 속였었다...사실 난 좀 킹카에 속한다...


그녀도 날보고 매우 만족하는것 같았다.


차를 몰고 인근 모텔로 들어섰다...


그녀를 너무 따먹고 싶어서 차안에서...그녀 치마사이로 손을 넣어서 보지를 만지려고 했다///


그런데 그녀가 빨리 들어가서 하자고 보챘다..


일단 방안에 들어가서 그녀와의 긴 키스가 이어졌다...


그녀는 챗팅해서 만난 남자가 내가 첨이라고 했다////


그녀는 흥분반,두려움반이었다//


남편은 자기를 무지사랑하는데 섹스에 대한 불만이 크서 이렇게 만나게 되었구..깨끗한 섹스를 원했다//


우선 그녀를 침대에 눕히고 옷은 벗지 않은채 그녀를 가슴을 혀로 빨아주기 시작했다..손은 그녀의 치마속 팬티를 젖히고 보지를 비비고 있었다///


그녀의 보지는 물이 질퍽하게 나와 있었다...


"아~~~ 자지 자지 만지고싶어"


그녀의 본능이 나오기 시작한다...


"그럼 우리 샤워부터하고 빠구리 할까"


"응..그럼 같이해"


우리는 같이 샤워실로 들어가 서로의 전라의모습을 보게 되었다..//


그녀는 32살이라는 나이에 비해 얼굴은 너무 귀여웠는데...몸매는 아줌마 몸매였다///그래도 내색은 하지 않았다;///


서로 씻겨주기로하고 난 그녀의 몸 구석구석을 비눗칠릉 해주었다..


그순간순간 마다 그녀의 입에서는 약간의 신음소리가 났다.


도저히 참을수가 없어서...난 자고로 여자의 보지빨기를 무지 좋아한다..


그녀의 보지를 빨기시작했다... 손가락으로 털을 해치고 클리토리스를 입술로 깨물고 혀로 마구 농락했다...


"자지야 나 너무 좋아 침대로 가서해"


일단 침대에 눕혔다...


혀로 그녀의 몸 구석구석을 빨기시작했다..


"이런 기분 첨이야.."


"아~~~~""자기 너무 멋있어"


난 본격적으로 그녀의 보지를 빨기 시작했다..


"쩝쩝...너 보지에 물 장난아니네.."


혀로 클리토리스를 애무하고 손가락으로 보짓구멍을 돌려줬다...


"아~아~~~"


그녀의 신음소리는 마치 울부짓음이었다./


더 세게 해주니깐...오르가즘에 도달하는것이다...


온몸을 부르르 뜬다...그다음에 보지에서 질퍽한 액체가 나온다,,,


난 그 씹물을 혀로 빨아먹었다////


"자기...아~ 내보짓물 다 빨아먹어줘...."


그녀는 오르가즘이라는걸 첨으로 느껴본다고 했다...


점 점 혀의 놀림이 심해지니 또한번의 오르가즘을 느낀다...


이제는 아예 울음소리변한다,,,눈물이 마구 흐른다,.,.


너무 좋아서 눈물이 난다구,,


"이제 부터는 내 좆을 빨아줘...""똥구멍부터 말이야"


그녀는 똥구멍은 더럽다고 하면서,,,나의 흥분하는 소리에 똥구멍을 벌려서 까지 빨아준다...그리고 내 자지를 빠는데 역시 서툴었다...


이제는 내가 가지고있는 기술을 보여줄때다...


우선 정상위부터했다////


강약을 조절하면서 그녀의 보지를 농락했다...


그러다 러브체어를 이용해서 그녀를 기를 완전히 녹여놨다...


섹스가 끝난다음 그녀는 아무말없이 20분간 누워있었다...


이런 자기가 싫어진다고,,말이다..


"미친년 할때는 개같이 하더니만"


그리고 망사팬티를 나에게 준다...


남편이 보면 안된다구 지금까지 한번도 안입었는데ㅡㅡ...


그리고 돈을 준다,...30만원 ,,,내가 거절했다...


난 나두 즐기기 위해서 하는것 뿐이라고,,,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그리고 이야기기는 실화구,,,이여인과는 내가 만남을 그이후로 거절했어요,.,,


너무 순수하고 귀여워서 탐이 날것 같아서 가정을 위해 내가 만남을 거절했죠...


다음편에 유부녀와의 정사 2편이 어어집니다..

19소설 

, , , , ,

공지사항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베스트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